홈 > 베트남뉴스 > 베트남뉴스
베트남뉴스

[베트남 리포트] 베트남, 90년생 한국 화장품 유통사업 '화제'

KVietnam 0 3340 0 0

 [코스인코리아닷컴 갈렙 유 베트남 통신원] 베트남에서 90년생 남성인 응우엔 반 쯩(Nguyen Van Trung) 사장이 한국 화장품 비즈니스를 시작해 화제가 되고 있다.

 

화장품 사업을 생각할 때 많은 사람이 화장품의 필요에 많이 노출된 여성을 먼저 생각한다. 실제로 베트남에서는 옷, 신발, 액세서리에서 보다 화장품 사업에서 남성의 활동이 적다. 응우엔 반 쯩은 원래는 컴퓨터 수리관련 일을 하고 싶었지만 본인이 아름다움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 뷰티 사업으로 전환했다.

 

응우엔 반 쯩은 화장품에 대한 열정으로 온라인 사업에서 단돈 800만동(한화 약 386,000원)으로 시작했다. 응우엔 반 쯩은 사업초기 베트남에서 많은 배우, 모델, 가수, 핫 걸 등이 사용하고 좋은 리뷰가 많고 23개국에 수출되고 있는 한국 화장품 브랜드는 스킨애즈(Skinaz)를 판매하기로 결정했다.

 

 

 “비즈니스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쉽게 진행되지는 않았다”라고 응우엔 반 쯩은 말했다. 처음에는 어려움이 많았는데, 특히 적은 자본으로 운영하면서 현금 순환이 안되어 돈을 빌려야 했다. 그런데 사업은 생각 많큼 잘 되지 않고, 빚이 너무 많이 증가해 사업을 멈출까도 생각했었다. 이런 시간동안 개인적인 성격이 많이 바뀌는 시간이였다고 말했다.

 

포기하려는 순간이 많았지만 응우엔 반 쯩의 페이스북 광고가 점점 인기가 있게 되면서 응우엔 반 쯩이 운영하는 페이스북을 통해 스킨애즈 제품의 주문이 매일 증가하게 되어 1년 만에 빚을 값고 지금은 스킨애즈 화장품에 더 많이 투자하고 있다.

 

 

온라인 비즈니스에서의 사업 성공으로 경제적인 여유를 얻은 응우엔 반 쯩은 취업이 어려운 베트남의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기회와 성공의 좋은 예시가 되어 주고 있다.

 

 출처 : http://www.cosinkorea.com/news/article.html?no=28647

0 Comments
글이 없습니다.
글이 없습니다.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